'온천천 카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7.25 온천천 교대역근처 카페게더
  2. 2019.04.02 온천천 카페 오프리르

온천천 교대역 근처 카페 게더

 

 

 

정말 오랜만에 온천천근처에 갈 일이생겨 오랫만에 온천천 카페거리에 있는 카페 중 한 곳을 가볼까 찾아보던 중 발견한 카페 게더 카페 이름을 검색해도, gather를 검색해도 카페 정보가 나오질 않더라고요. 

 

 

 

카페 게더는 온천천 거리에 있고, 교대역 근처 이기 때문에 지하철만 타면 방문하기가 편하더라고요. 온천천 카페거리는 역에서 한참 걸어가야 돼서 무더운 여름에는 정말 가기 힘든 곳인 것 같습니다. 

 

카페 게더(caffe gather)

 

010-3212-0050

부산 연제구 세병로 84 (거제동 1466-24)

매일 10:00 - 22:00 (마지막 주문 21:30)

 

카페 게더(gather)의 메뉴입니다. 커피/논 커피 메뉴가 나뉘어있고 그 외에 에이드, 주스, 티, 빙수와 아이 스클 미 그리고 디저트들이 준비되어있었습니다. 

 

1층은 주문하는 곳/픽업대 그리고 야외석이 있고 2층이 본격적으로 카페와 화장실이 있다고 합니다. 저는 처음에 1층이 카페테리아인 줄... 위아래가 바뀌었으면 더 보기 좋았을 것 같아요. 

 

카페 2층에 올라가면 바로 보이는 대형 테이블 무려 14석이기 때문에 단체손님들이 와도 수용이 가능하지만 한 명씩 오시는 분들이 많이 앉았다 가시더라고요. 

 

 

 

테이블 가운데는 배터리 충전을 위해 콘센트가 준비되어있기 때문에 콘센트를 따로 찾으러 다니지 않아도 되고, 테이블에 노트북을 두고 사용하기에 정말 좋더라고요. 

 

카페 2층은 전체적으로 이런 아늑한 느낌이었습니다. 딱 보기에도 다른 테이블은 노트북을 두고 사용하기가 힘들어 보이더라고요. 

 

2층의 핫플레이스는 바로 이 통유리 너머 풍경을 누워서 바라볼 수 있는 저 별 침대자리가 아닐까 싶습니다..ㅎㅎ 실제로 저 자리가 비면 테이블을 다들 옮기시더라고요. 카페를 나가기 전 실제로 누워봤는데 보이는 것만 보면 정말 편할 것 같은데  저는 불편했습니다.

 

 

그리고 정-말 커다란 대형 거울이 있어 거울 샷 찍기에 좋지만 거울 위치가 애매한 것 같았습니다.. ㅠㅠ 앞에 보이는 테이블에 자리를 잡은 것이 아니라 거울 샷만 찍으러 간다면 테이블에 앉은 사람들이 다 보여서 그다지 예쁘게 나오지는 않더라고요. 

 

그리고 가장 마음에 들었던 이 공간. 통유리 너머로 사람들을 구경할 수 있지만 커다란 육교 때문에 시야가 막혀서 답답하더라고요. 육교만 없었으면 정말 좋았을 공간. 오래 앉아있으면 엉덩이가 아프답니다..ㅋㅋㅋㅋ 

 

날씨가 선선한 날에는 야외석에 앉아서 온천천을 구경하면 좋았을 텐데 날씨가 많이 더워 당분간은 야외석에 앉기가 힘들어 보였습니다. 

 

그리고 1층에서 주문할 때 커피맛에 신경을 많이 쓰시는 것 같아 기대를 많이 했는데 커피맛이 그다지... 제 입맛에는 별로였습니다. 혹시 몰라서 같은 것 말고 다른 것을 두 잔 주문했는데도 시그니처 메뉴인 게더 슈페너는 신맛이 너무 강하고 바닐라라테는 맹탕... 

 

 

 

다들 입구에서 사진을 많이 찍으시던데 입구에서 찍으시려면 저녁에 오시는 것이 가장 예쁠 것 같더라고요. 사진 찍으러 오시는 분들은 저녁에, 분위기를 즐기러 오시는 분들은 낮에 방문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Posted by GIVE GOO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온천천 카페 오프리르

 

오프리르가 정말 작은골목에있어 몇번을 그냥 지나치고 돌고 하다 겨우 찾았습니다. 온천천 벚꽃길 시작지점쪽에있어서 온천천에서 벚꽃을 보고, 도로로 올라와서 카페를 갔다 집에가기 좋더라구요. 

 

 

 

 

오프리르

 

부산 동래구 온천천로431번길 12-14 (안락동 632-117)

12:00 - 22:00 매주 화요일 휴무

 

항상 카페를 찾아 들어가는 길이 얼마나 설레는지...ㅋㅋㅋ 저만 그런 걸까요? 아마 모든 분들이 다 그러실 것 같습니다. 카페를 들어서면 또 무슨 메뉴를 먹을까 두 번째 설렘.. 

카페 오프리르 메뉴는 음료/디저트로 나뉘어져있더라고요. 위에는 커피 밑에는 티 메뉴들로나뉘어져있고 오른쪽에는 디저트가 준비되어있습니다. 

 

음료를 주문하고 둘러보는데 1층 카페 뒤쪽에 야외테라스가 있더라구요. 야외는 뭔가 일본감성 분위기 뿜뿜... 사진 찍으면 잘 나올 것 같지만 추워서... 나갈 용기가 안 생기더라고요... ㅋㅋㅋㅋ 

카페 1층 내부는 위와 같이 아늑한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테이블 간격이 좁아 옆 테이블에서 무슨 이야기하는지 다 들릴 것 같아 조금 그렇더라고요. 1층은 야외테이블 제외하고 만석이라 2층으로 올라가 보았습니다. 

 

2층은 친구네 집 다락방에 올라가는 것같이 생겼더라고요. 올라가는 계단과 계단 위 천장 사이가 좁으니 조심하셔야 합니다. 2층은 위와 같은 또 다른 아늑한 분위기더라고요. 

 

2층 전신 거울 쪽에는 푹신한 소파가있는데 다른분들이 정면으로 앉아계셔서 사진찍기가 조금 그렇더라구요. 전신거울에서 사진찍고싶었지만... 쇼파가 정면으로 쳐다보고 있는지라 찍기가 조금 민망해집니다... ㅠㅠ;; 

 

다락방(?) 같은 2층을 올라오면 바로 보이는 이곳 창문 너머를 구경하며 커피를 마실 수 있는 햇살 맛집이라고 많이 불리더라고요. 하지만 창문 너머에는 시멘트밖에 보이지 않아 조금 아쉬웠습니다. 

그리고 2층의 야외석 햇살 맛집답게 햇볕이 잘 들어 광합성하기 좋겠더라고요. 하지만 지금은 바람이 쌩쌩부는 추운 날이라.... 밖으로 나가기까지가 너무 힘이 듭니다. 

 

 

 

 

온천장에서 벚꽃구경 후 따뜻한 카페에 들어가서 조금 쉬고 싶었는데 전체적으로 아늑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오프리르에서 푹쉬다간것같네요. 온천장 카페를 찾고계시다면 오프리르에 방문해 보시는 것은 어떠신가요? 

Posted by GIVE GOO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GIVE GOOD

공지사항

Yesterday172
Today7
Total1,276,291

달력

 « |  » 202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